동감-동물과 교감하는 사람들의 동물병원 모임
Home - 동감피드 - 반려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반려묘의 식빵굽기 무엇을 의미할까? 2017-10-30 10:40:08
작성자   동감 thisisbest01@nate.com 조회  229   |   추천  60


식빵자세, 이는 반려묘가 네 발을 접은 채 몸을 식빵처럼 웅크린 자세입니다. 이는 주변을 경계하며 동시에 휴식을 취할 때 취하는 자세입니다.

 

식빵자세는 다른 동물들과 구별되는 고양이의 대표적인 자세입니다. 뒤로 접은 앞발은 가슴팍 아래 숨겨 두고 배 아래 깔린 뒷발은 엉덩이 안으로 쏙 들이민 모습이 식빵을 닮아 ‘식빵자세’ 또는 ‘식빵굽기’라고 합니다. 영어권 국가와 일본에서도 그 둥근 형태에 빗대 ‘고깃덩어리 되기(meatloafing)’ ‘향을 담는 상자(香箱)’ 등으로 묘사합니다.

 

고양이의 자세와 털색에 따라 '식빵'은 다양하게 변주됩니다.

 

만약 한 쪽 앞발만 앞으로 빼거나 두 앞발이 어중간하게 바닥을 딛고 있으면 ‘반식빵’ 또는 ‘잘못된 식빵’이라 하고, 털색에 따라서는 ‘탄빵’ ‘옥수수빵’ ‘흰빵’ ‘보리빵’ 등으로 부릅니다.

 

 


 

 

 

 

 


 

 

 

 

 

 


 

 

네 발을 몸 안쪽으로 구겨 넣은 모습에 익숙하지 않은 초보 집사들은 식빵굽는 고양이가 불편해할까 봐 노심초사하는데요, 식빵자세에 숨겨진 의미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① 휴식과 경계, 멀티태스킹

 

휴식을 취하면서 동시에 주변을 경계할 때 고양이는 식빵이 됩니다. 이 자세를 취하면 급작스러운 위험을 피해 언제든지 달아날 수 있습니다. 식빵자세를 취하는 길고양이들이 많은 것도 같은 이유에서입니다.

 

 

 

 


 

 

 

 

 

② 내 체온은 내가 지킨다

 

추위를 느끼거나 주변에 따뜻한 공간이 없는 경우, 고양이는 체온 유지를 위해 몸을 잔뜩 웅크립니다. 간혹 햇빛을 쬐면서도 식빵자세를 취하는 것은 몸을 더 따뜻하게 만들고 싶기 때문입니다.

 

 

 

 

 


 

 

 

 

 

③ 심심해

 

식빵자세를 한 고양이가 반려인을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다면 “놀아달라”는 신호입니다. 가까이 다가가 쓰다듬어 주거나 장난감을 꺼내 놀아줘야 합니다.

 

 

 

 

 

 


 

 

 

 

 

④ 아플 때도

 

우리가 아플 때 몸을 웅크리는 것처럼 고양이도 아플 때 식빵을 굽습니다. 평소보다 훨씬 더 오래 식빵자세를 유지하고 있다면 주의 깊게 살펴야 합니다.

 

 

 

 

 


 

 

 

 

 

식빵자세가 불편해 보이는 집사의 걱정과 달리 고양이는 보통 잠이 쏟아질 정도로 편안한 상태일 때에도 이 자세를 취합니다. 이런 경우 식빵 자세로 잠들려고 하면 편히 쉴 수 있도록 가만히 놔둬야 합니다.

식빵자세는 위에서 보면 매끄럽게 잘 정제된 형태지만, 아래에서는 네 발이 위태로운 듯 오밀조밀 모여있습니다. 이런 특징을 포착, 식빵굽는 고양이를 유리 탁자 아래에서 찍은 사진이 재미있는 반전 콘텐츠로 인기를 얻기도 합니다.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76484532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목록
- 이전글 : 가맹사업안내 설명회 관련 서류 첨부 2017-10-20 10:40:08
- 다음글 : 고양이들이 말하는 꼬리언어, 이해하기 2017-11-06 10:40:08
이 페이지 최종수정일 :  2018-03-13 14:31:58